logobeta
arrow
서울민사지법 1985. 8. 27. 선고 85나152 제5부판결 : 확정
[물품대금청구사건][하집1985(3),209]
판시사항

기존채무의 지급을 위하여 약속어음이 배서양도된 경우 그 소구권 보전절차를 게을리 한 어음양수인이 양도인에 대하여 기존채권을 행사할 수 있는지 여부

판결요지

기존채권의 지급을 위하여 또는 그 지급을 담보하기 위하여 어음이 수수된 경우 어음양수인이 어음에 의한 채권의 만족을 얻지 못하여 어음양도인에 대하여 어음수수의 원인채권을 행사하기 위하여서는 배서 양도 받은 어음을 건전한 상태, 즉 어음양도인의 그 전자에 대한 소구가 가능하도록 모든 형식적인 요건을 구비시킨 상태에서 어음양도인에게 반환하가나, 또는 건전한 상태에서 어음을 반환하지 아니하더라도 어음양도인에게는 아무런 손해가 없다는 점을 증명하여야 하며 그렇지 아니한 경우에는 원인채권을 행사할 수 없다.

참조판례

1969.5.27. 선고 69다426 판결 (요민I민법 제460조(29) 776면 카499 집17②민152)

원고, 항소인

원고 주식회사

피고, 피항소인

피고

주문

1. 원고의 항소를 기각한다.

2. 항소비용은 원고의 부담으로 한다.

청구취지 및 항소취지

원판결을 취소한다.

피고는 원고에게 금 2,000,000원 및 이에 대한 1982.5.29.부터 이 사건 소장송달일까지는 연 6푼의, 그 다음날부터 완제일까지는 연 2할 5푼의 각 비율에 의한 금원을 지급하라.

소송비용은 1,2심 모두 피고의 부담으로 한다라는 판결 및 가집행의 선고

이유

원고가 1982.3.16. 피고에게 아리비아 고무 5톤을 대금 9,350,000원에 판매하고 그중 금 7,350,000원을 지급받음으로써 나머지 대금 2,000,000원이 남아 있는 사실은 당사자의 사이에 다툼이 없다.

원고는 위 나머지 대금의 지급을 구함에 대하여, 피고는 위 나머지 대금의 지급에 갈음하여 피고가 가지고 있던 액면 금 2,000,000원의 약속어음을 원고에게 배서양도 하였으나 원고가 그 지급제시기간을 도과하여 위 약속어음을 지급제시한 탓으로 지급 거절되었으니 원고의 청구에 응할 수 없다고 항변하므로 살피건대, 성립에 다툼이 없는 갑 제1호증의 1, 2(약속어음 전면 및 후면)의 기재와 원심증인 소외 1의 증언(다만 위 증인의 증언 중 뒤에 믿지 않는 부분제외)에 변론의 전취지를 종합하면 피고는 원고에 대한 위 나머지 대금 2,000,000원의 지급에 관하여 소외 2로부터 배서 양도받아 가지고 있던 발행인 소외 대성기업사, 발행일 1982.5.3. 액면 금 2,000,000원, 지급기일 같은해 5.29. 발행지 및 지급지 각 강릉시, 지급장소 주식회사 서울신탁은행 강릉지점, 수취인 및 제1심배서인 소외 2로 된 약속어음을 거절증서 작성을 면제하고 원고에게 배서 양도하였는데, 원고가 이를 그 지급제시 기간이 지난 1982.6.3. 지급제시 하였다가 기일 경과를 이유로 지급거절된 사실을 인정할 수 있고, 위 약속어음이 위 나머지 대금의 지급에 갈음하여 원고에게 배서 양도되었다는 점에 부합하는 듯한 위 증인의 증언부분은 이를 믿지 아니하는 바이므로 위 약소어음은 위 나머지 대금의 지급을 위하여 또는 그 지급을 담보하기 위하여 배서 양도된 것으로 추정할 것이다.

그런데 위와 같이 기존채무의 지급을 위하여 또는 그 지급을 담보하기 위하여 어음이 수수된 경우 어음양수인이 어음에 의한 채권의 만족을 얻지 못하여 어음양도인에 대하여 어음수수의 원인채권을 행사하기 위하여서는 배서 양도된 어음을 건전한 상태, 즉 어음양도인의 그 전자에 대한 소구가 가능하도록 모든 형식적인 요건을 구비시킨 상태에서 어음양도인에게 반환하거나, 또는 건전한 상태에서 어음을 반환하지 아니하더라도 어음양도인에게는 아무런 손해가 없다는 점을 증명하여야 하며, 그렇지 아니한 경우에는 원인채권을 행사할 수 없다고 할 것인데, 이 사건에 있어 원고가 위 약속어음을 그 지급제시 기간내에 지급제시하지 아니한 사실은 앞에서 본 바와 같으므로 원고의 피고에 대한 소구권은 물론 피고의 그 전자인 소외 2에 대한 소구권도 상실되어 원고로서는 위 약속어음을 건전한 상태에서 피고에게 반환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할 것이고, 또한 피고의 전자인 소외 2가 피고에 대한 기존채무의 지급을 위하여 또는 그 지급을 담보하기 위하여 위 약속어음을 피고에게 배서 양도한 것이라고 할지라도 피고가 이미 위 약속어음을 원고에게 배서 양도한 이상 다른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피고로서는 그 전자인 소외 2에 대한 기존 채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할 것이므로 피고는 원고의 위 소구권보존절차의 흠결로 인하여 손해를 입게 되었다고 봄이 상당하고 달리 피고가 손해를 입지 아니하였음을 인정할 증거가 없으므로 (뿐만 아니라 당신의 서울신탁은행 강릉지점장에 대한 사실조회 회보결과에 의하면 원고가 위 약속어음을 그 지급제시 기간내에 지급제시 하였더라면 위 약속어음금을 지급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피고의 위 향변은 이유있다고 할 것이다.

그렇다면 원고의 이 사건 청구는 이유없어 이를 기각할 것인바. 원판결은 이와 결론을 같이 하여 정당학고 이에 대한 원고의 항소는 이유없으므로 이를 기각하며, 항소비용은 패소자인 원고의 부담으로 하여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판사 김신택(재판장) 권진웅 강희부

arr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