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beta
arrow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01.08 2014가합26106
임금
주문

1. 원고의 청구를 기각한다.

2. 소송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유

1. 원고의 주장 원고는 2011년 9월부터 피고 회사에서 근무하던 근로자였는데, 피고 회사에서 2012. 4. 20. 해고되었다.

그러나 위 해고는 정당한 이유가 없어 무효이므로, 피고 회사는 원고에게, 위 해고 이후 지급하지 않은 2012. 2. 1.부터 2014. 5. 31.까지의 임금 112,000,000원(=월 4,000,000원×28개월) 및 2014. 6. 1.부터 피고가 원고를 복직시키는 날까지 월 4,000,000원의 비율에 의한 임금을 각 지급할 의무가 있다.

2. 판단

가. 근로기준법상의 근로자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계약의 형식이 고용계약인지 도급계약인지보다 그 실질에 있어 근로자가 사업 또는 사업장에 임금을 목적으로 종속적인 관계에서 사용자에게 근로를 제공하였는지 여부에 따라 판단하여야 한다.

그리고 위에서 말하는 종속적인 관계가 있는지 여부는 업무 내용을 사용자가 정하고 취업규칙 또는 복무(인사)규정 등의 적용을 받으며 업무 수행 과정에서 사용자가 상당한 지휘ㆍ감독을 하는지, 사용자가 근무 시간과 근무 장소를 지정하고 근로자가 이에 구속을 받는지, 노무제공자가 스스로 비품ㆍ원자재나 작업도구 등을 소유하거나 제3자를 고용하여 업무를 대행하게 하는 등 독립하여 자신의 계산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지, 노무 제공을 통한 이윤의 창출과 손실의 초래 등 위험을 스스로 안고 있는지와, 보수의 성격이 근로 자체의 대상적 성격인지, 기본급이나 고정급이 정하여졌는지 및 근로소득세의 원천징수 여부 등 보수에 관한 사항, 근로 제공 관계의 계속성과 사용자에 대한 전속성의 유무와 그 정도, 사회보장제도에 관한 법령에서 근로자로서 지위를 인정받는지 등의 경제적ㆍ사회적 여러 조건을 종합하여 판단하여야 한다

대법원 2014. 2. 13. 선고 2011다78804 판결 등...

arrow